6월 17일 화요일, 맑음

 

 

현관은 시원하고 좋아

 

 

근데 형아는 왜 이리 안와...

 

.

.

.

 

뒹굴거리는 척 하며 형아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근데 들어올 때면 이 상태라

팔자가 늘어졌구나~ 라는 생각이 들죠ㅋㅋㅋ

'Mr. Snow White > 2014'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19일 모식동물 설이  (8) 2014.06.20
6월17일 현관 앞 뒹굴뒹굴  (6) 2014.06.18
6월16일 백수의 고충  (5) 2014.06.17
6월15일 밤인사  (4) 2014.06.16
6월14일 고양이의 효율적 활동  (5) 2014.06.15
6월13일 새로운 끈 출현  (7) 2014.06.14
6월12일 그런 친절 사양할게  (5) 2014.06.13
6월11일 꽃의 활용법  (6) 2014.06.1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