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2월 15일.
나는 가방에 스크래치 한 죄로 감시당하고 있다.
하지만 나는 굴하지 않고 또 그 싸구려 가방에 스크래치를 하고 말리라...!!

허걱, 가방을 향해 전진하던 중
간수와 눈이 마주쳤다.



"아, 안녕하슈- 수고가 많으십니다."
"왜 가방 쪽으로 가냐? 또 스크래치하려고 했지?"
간수가 내 생각만큼 바보는 아니었던 모양이다.


"설마요. 지금 절 의심하시는 겁니까?(희번떡)"
 "아, 아니... 그런 건 아니고..."
그러나 표정을 보니 아직 의심이 완전히 풀린 것은 아니다. 관심을 돌리자.


"오늘 날씨가 제법 쌀쌀하네요."


"전 여기서 발 좀 녹이다 가겠습니다."


"바쁘실 텐데 가서 볼일 보세요~"


간수는 자리를 뜨면서도 석연치 않은 표정이었다.
당장 실행에 옮기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 같다.
발이나 녹이며 간수의 관심이 완전히 사라지기를 기다리자.

.
.
.


쿨쿨...


아니, 이런...!!
잠들어 버렸다!!


자면 안 되는데... 안 되는데...


그래, 좋은 생각이다!!
자는 척 해서 간수를 방심시키는 거야!!


그렇다고 진짜로 자는 건 아니고...
음냐음냐 드르렁... 푸우... 드르렁... 푸우...


-그렇게 해서 가방 스크래치 대작전은 또 다시 실패로 끝났다. 미션 임파서블!!






'Mr. Snow White > 201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충전하세요~  (0) 2011.12.30
우리 엄마가 달라졌어요  (2) 2011.12.28
미리 크리스마스  (0) 2011.12.24
울면안돼, 그리고...  (4) 2011.12.23
세상을 바꾼 고양이상 시상식  (0) 2011.12.21
연말연시 음주문화 캠페인  (0) 2011.12.19
설이 수감 일기  (2) 2011.12.1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