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2일 수요일, 맑음.

 

 

이제 날씨가 너무 더워져서 바깥생활도 힘들구나.

어쩔 수 없으니 이제...

 

 

그늘로 옮겨 노숙을 해볼까!

 

.

.

.

 

원래 신문지 깔고 눕던 그 자리에 테이블을 놓아드렸어요~

노숙생활의 즐거움을 버리지 못하는 대저택 소유묘 설사장님이십니다.

 

 

"뭘 봐! 노숙묘 첨 보냐!?"

 

왕년에 캣그라스 좀 씹어본 고양이답게 주정뱅이 노숙묘 포스도 일품!

옆자리에 소주병 하나 놔드려야겠어요~

'Mr. Snow White > 2013' 카테고리의 다른 글

5월25일 설이의 일기  (28) 2013.05.25
의좋은 형제  (41) 2013.05.24
5월23일 설이의 일기  (35) 2013.05.23
5월22일 설이의 일기  (35) 2013.05.22
5월21일 설이의 일기  (38) 2013.05.21
5월20일 설이의 일기  (35) 2013.05.20
설이야 놀자(2)  (32) 2013.05.19
설이야 놀자(1)  (23) 2013.05.1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