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실수는 이어집니다, 쭈욱!

설정

트랙백

댓글

  • 배가고파라 2012.05.12 23:2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댕댕씨가 여자였다니 ㅋㅋㅋ

    • 발그레댕댕 아스타로트 2012.05.13 17:02 신고 수정/삭제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지금까지 몇번 썼답니다;;
      지금 와서 그림 속 저 머리스타일을 포기하기엔 너무 늦은 것 같아요ㅎㅎㅎ

  • 路猫之友 2012.05.13 08:22 답글 | 수정/삭제 | ADDR

    진정...기어코...몰랐습니다.

    다시한번 보기전까진...친구 분 애칭(?)을 틀리신거 맞나요?

  • 보헤미안 2012.05.13 12:18 답글 | 수정/삭제 | ADDR

    쿄쿄.
    저도 그래요.
    제가 얼마전에 동화의 한부분이 그려진
    지갑을 샀는데요(마미가 사준거지만요.)
    그 동화를 라푼젤이라 말하고 다녔는데
    가만 보니까 이건 잠자는 숲속의 공주였어요. 쿄쿄.

    • 발그레댕댕 아스타로트 2012.05.13 18:39 신고 수정/삭제

      둘다 머리가 길어서 헷갈렸던 게 아닐까요?
      전 한때 신데렐라랑 백설공주를 헷갈렸는데 지금도 왜 헷갈렸는지 이유를 잘 모르겠어요ㅎㅎㅎ

  • 미호 2012.05.13 20:07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전에는 그런 실수가 없엇는데 근래에 들어서 자주 버벅 버적 ㅠㅠ
    사회와 너무 오래 단절되어 잇엇나봅니다
    하긴..근 15년을 집안에서만 살다보니 그 옛날의 말솜씨를 찾기가 참 어렵네요
    그나마 버벅대지만 않는다면 정말 다행인데 말이죠

    • 발그레댕댕 아스타로트 2012.05.15 17:30 신고 수정/삭제

      저도 요즘에는 책읽을 시간도 없고 뇌세포가 죽어서인지 순간 순간 적절한 단어가 생각나지 않더라구요ㅠ 사람 이름도 그렇고...=ㅁ= 예전에는 말실수를 가끔 해서 웃긴 에피소드로 기억도 하고 있었는데 요즘엔 워낙 자주 있는 일이라 말실수는 일상이예요!

  • 늘오후 2012.05.15 10:0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저랑 같군요..저는 말뿐아니라 글로도 자꾸 엉뚱한 단어를 써서...무식하다고 맨날 놀림받아요~~~ 이젠 그러려니...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