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번 설이의 일기에서 언급했는데,

스크래치는 설이가 어린 시절부터 쓰던 물건 중 하나랍니다.

 

 

설이도 어릴 땐 스크래치 위에 올라가면 딱 맞을 정도로 작았죠.

 

 

지금은 덩치가 커서 엄두도 못 낼 것 같다고 말했는데

설이가 그 말을 듣고 이해하기라도 한 걸까요?

 

얼마 전, 스크래치 위에 올라가 있는 설이를 발견했습니다.

 

 

  설아...!

설이  응?

 

 

  너 되게 불편해 보이는데;; 그냥 내려와서 눕지?

 

 

설이  불편하긴~ 완전 편해! 딱 맞구만!

 

 

  딱 맞긴~ 위에서 보니까 몸에 가려서 스크래치가 안 보일 지경이구만!

 

 

  몸이 다 안 들어가서 엉덩이도 나와 있잖아;;

 

 

설이  일부러 쿠션 위에 둔 거야!! 내 엉덩이는 소중하니까~!!

 

 

설이  끙차...

  무게 땜에 자꾸 미끄러지지? 불편한 거 맞는 거 같은데?

 

 

설이  아냐, 아냐~ 너무 편해서 잠들 지경이야~

 

 

  근데 팔에는 왜 그리 힘을 줬냐? 뒷발도 내려놓고! 꼬리 밟힌 건 알아?

 

 

설이  팔근육 보여주려고 그런 거야! 꼬리는 자꾸 움직여서 뒷발로 막고 있는 거고~!!

근데 귀찮게 왜 자꾸 따지냐? 지금 나 의심하는 거야? 엉?!

 

.

.

.

 

잠시 후

 

 

설이  오해하지 마, 갑자기 바닥에 눕고 싶어진 것 뿐이야.

 

 

  그런데...

설이  됐고! 나 잘 거니까 말 시키지 마!!

 

 

고양이에게도 허세가 있을까요?

 

가족들도 내려와서 편하게 누우라고 성화고,

누가 봐도 안 맞는 사이즈에 자꾸 미끄러지는데

안 내려오고 고집스럽게 버티고 있더라구요;ㅁ;

하여튼 남자들이란...=ㅁ=... (전직이지만;;)

 

.

.

.

 

이 글이 뉴발란스 매거진 블로그 <블로그 피플> 페이지에 소개되었답니다!

http://nbkorea.tistory.com/623

궁금하신 분들은 뉴발란스 코리아 블로그를 방문해 주세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이의 마중스타일  (19) 2012.09.08
9월7일 설이의 일기  (21) 2012.09.07
9월6일 설이의 일기  (13) 2012.09.06
설이의 고집, 설이의 허세  (25) 2012.09.05
9월4일 설이의 일기  (12) 2012.09.04
9월3일 설이의 동영상 일기  (23) 2012.09.03
9월2일 설이의 일기  (19) 2012.09.02
9월 시작!  (22) 2012.09.0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