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의 마지막 날,

오늘 아침에 눈을 떴더니

 

 

설이의 엉덩이가 저를 맞아주더군요;ㅁ;

(그와중에 모자이크 수고를 덜어주는 매너꼬리)

 

 

설마 하고 놀라 일어나 보니 역시!

그래서인지 눈뜨면서 구수한 향을 맡은 듯한 기분...=ㅁ=

 

 

"날 뭘로 보고 하는 소리야?! 난 그렇게 무례한 고양이가 아니라고!!"

아, 미안... 으응?

 

.

.

.

 

엉덩이를 이쪽으로 하고 있었던 게

충분히 무례하지 않았나 생각하다

고양이는 친밀감의 표시로 엉덩이 냄새를 맡게해준다던

긴가민가한 학설이 떠올라 긍정적으로 생각해 봅니다;;

 

이제 곧 2012년이 가네요.

한 해는 잘 마무리하셨나요?

지구가 멸망한다던 2012년이 무사히 흘러갑니다.

내년은 또 어떤 일들이 있을지 걱정 반 기대 반이네요.

새해 인사는 내일 드리려 했는데 벌써 2013년이 코앞!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D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수한 아침인사  (20) 2012.12.31
우리의 신뢰관계  (20) 2012.12.30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설정

트랙백

댓글

 

신뢰라는 건 참 따뜻하고 좋은 것 같아.

 

 

한 때는 곁에 가까이 오지도 않던 서먹서먹한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보다 더 후덕해 보이지만 무려 두 살이나 어릴 때랍니다)

 

 

이젠 가장 연약한 부위인 배도 아무렇지 않게 드러내는 걸 보면

그만큼 나를 믿게 되었다는 뜻이겠지?

 

 

아무튼!

그런 의미에서 나도 너에게 믿음을 보여주고자 해.

 

 

넌 사나운 발톱을 가지고 있지만

난 널 믿기 때문에 네 발을 만질 수 있는 거라고!

쪼물딱거리는 게 바로 내 믿음의 증거란 말이지!

 

 

누나 믿지...?

 

 

이런... 눈치챘군;;(후다닥)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수한 아침인사  (20) 2012.12.31
우리의 신뢰관계  (20) 2012.12.30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설정

트랙백

댓글

 

겨울엔 불조심!

그리고 이것도 조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쓰다듬을 땐 정전기가 일어나지 않게

살짝살짝 조심조심 쓰다듬어주세요~

 

 

"형아의 손길은 너무 짜릿짜릿해...;;"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수한 아침인사  (20) 2012.12.31
우리의 신뢰관계  (20) 2012.12.30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설정

트랙백

댓글

 

12월 28일 금요일, 눈.

 

 

자느냐

 

 

일어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

.

.

 

설이의 뒹굴거림은 한편의 연극같기도 합니다:)

 

오늘 컴퓨터 청소를 했는데 실수로 쿨러에 발려있던 컴파운드를 닦아버렸고

그걸 다시 발라주려고 쿨러를 분리했는데 다시 끼우다 나사가 살짝 부러져서

하마터면 컴퓨터를 당분간 못할뻔 했어요;; 하드웨어 건드릴 땐 주의합시다!

 

 

지난번에도 눈이 많이 왔지만 이번엔 정말 펑펑 내렸어요

이렇게 많이 온 건 20년전 이후로 처음 봤어요;ㅁ;

감기 조심하시고 미끄러지지 않게 또 조심하세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수한 아침인사  (20) 2012.12.31
우리의 신뢰관계  (20) 2012.12.30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설정

트랙백

댓글

 

12월 27일 목요일, 맑음.

 

 

아웅, 날씨가 넘 추워~

 

 

발만 좀 녹이다 갈게... 쿨쿨...

 

.

.

.

 

크리스마스 전부터 날씨가 갑자기 엄청 추워졌네요;ㅁ;

밖에 나갔더니 칼바람이 뺨을 마구 때리는 듯 했어요;;

 

설이도 요샌 발이 시린지 이불이나 베개밑에 발을 집어넣곤 하네요.

그러고 있다 보면 어느덧 새근새근 자고 있을 때가 많아요~

물론 저도 잠깐 다리 좀 녹일까 하고 갔다가 잠들곤 하죠=ㅁ=...

 

아무튼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의 신뢰관계  (20) 2012.12.30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설정

트랙백

댓글

 

12월 26일 수요일, 맑음.

 

 

우리 심심한데...

 

 

뽀뽀나 한번 할까?

 

.

.

.

 

근데 늘 입을 갖다대면

코에 가 있다는 사실;;

고양이 입은 너무 쬐끄매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엔 전기고문 조심!  (24) 2012.12.29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12월21일 설이 꼬리의 동영상 일기  (16) 2012.12.22

설정

트랙백

댓글

 

12월 25일 화요일, 맑음.

 

 

이따위 천쪼가리에

 

 

날 끼워넣으려 하지마!

 

 

...난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

.

.

 

옷을 벗고 난 다음에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당분간 멍했어요;;

옷입는게 귀엽긴한데 넘 싫어해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듯ㅠ

 

 

어제는 진귀한 풍경에 취재열기(?)가 뜨거웠지만

저도 오빠도 긴장했는지 사진이 다 흔들렸어요;ㅁ;

그래도 오빠폰까지 탈탈 털어서 몇 장은 건졌네요~

 

 

두둥!

대굴욕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28일 설이의 일기  (12) 2012.12.28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12월21일 설이 꼬리의 동영상 일기  (16) 2012.12.22
12월20일 설이의 일기  (19) 2012.12.21

설정

트랙백

댓글

 

메리 크리스마스!

벌써 크리스마스네요.

 

 

오늘 내일 즐겁게 잘 보내시고

남은 한 해 잘 마무리하세요:)

 

 

착한 집사에게는 오늘밤 설 산타가 찾아...올까요?

 

 

사료를 사고 사은품으로 받은 산타클로스 복장인데

난생 처음 입은 옷에 입자마자 얼음이 되었어요;ㅁ;

 

 

거기다 심기 불편하신 표정까지;;

(사실 몸은 맞았는데 머리가 안 들어가서 고생했다죠ㅠ)

선물은 고사하고 들이댔다간 싸다구가 날아올 판이예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2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7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12월21일 설이 꼬리의 동영상 일기  (16) 2012.12.22
12월20일 설이의 일기  (19) 2012.12.21
12월19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0

설정

트랙백

댓글

 

이 이야기는 어제 저녁 있었던 설이와 저의

사랑과 전쟁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가 잠깐 밥을 먹는 사이 설이가 또 의자에 올라가 있더군요.

전 해야할 일이 있어서 설이를 붙들고 흔들어 보기도 하고

"쉭! 쉭! 훠이 훠이"등의 소리로 넌지시 내려갈 것을 종용해 보았으나

 

 

설이는 오히려 눈을 가리며 절 외면했지요.

 

 

곤히 자는 척을 해 보았지만

 

 

잠시 뒤 눈이 뙇!

"아놔... 아직 안 갔네;;"

자는 척임이 판명되었고

 

 

귀엽게 몸을 말아도 제가 포기할 것 같지 않자

 

 

갑자기 다리를 있는대로 꼬며 내려갈 의사가 없음을 시사합니다;;

 

 

고양이 매듭 측면

"난 보시다시피 내려갈 수 없는 상태야"

 

 

그래서 전 타협책으로 무릎냥을 제시했습니다.

말이 좋아 타협책이지 설이는 아침 말곤 무릎냥이 되고 싶어하지 않아요.

설이가 금방 포기하고 내려갈 거란 생각에 설이를 들어서 무릎에 앉혔죠.

 

 

근데 제 예상과는 달리 무릎에서 뒹굴거리기 시작했어요.

저질체력인 전 그때부터 무릎이 덜덜 떨리기 시작했고요;;

 

 

제가 다리를 편하게 조금 내리려고 하자 바로 응징;;

"똑바로 들어! 내가 불편하잖아~!!"

 

 

마음약한 집사인 전 정말로 해야할 일이 있었지만

설이가 편하다면 그냥 잠시 미뤄야겠다 생각했어요.

이왕 이렇게 된거 셀카로 설이 자는 얼굴이나 찍어야겠다... 했죠.

 

 

그런데 또 눈이 뙇!

 

 

어쩌면 설이도 저랑 비슷하게 생각한 건 아닐까요?

"쯧, 이렇게 하면 포기하고 갈 줄 알았는데... 끈질기네;;"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26일 설이의 일기  (14) 2012.12.26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12월21일 설이 꼬리의 동영상 일기  (16) 2012.12.22
12월20일 설이의 일기  (19) 2012.12.21
12월19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0
투표하러 갑시다!  (18) 2012.12.19

설정

트랙백

댓글

 

12월 21일 금요일, 눈이 펑펑

 

얘 또 자네!

 

 

나 심심한데...'ㅅ'

 

.

.

.

 

오늘 일기의 주인공은

설이가 아니라 꼬리입니다!

 

설이는 어제 오랫만의 야밤 우다다로 하루종일 떡이 되어있고

가까이 갔더니 꼬리만 혼자 꼼질 꼼질 움직이고 있더라구요~

정작 설이는 발가락 하나 까딱할 기력(& 의지)이 없어보이는데

꼬리 혼자 움직이는걸 보면 꼬리는 별개의 생명체처럼 느껴져요!

 

그래서 상상해본 설이와 꼬리의 대화입니다.

 

 

 

제 생각엔 둘이 좀 안 맞을 것 같아요;;

'Mr. Snow White > 2012'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25일 설이의 일기  (22) 2012.12.25
메리 크리스마스!  (24) 2012.12.24
의자냥과 무릎냥  (24) 2012.12.23
12월21일 설이 꼬리의 동영상 일기  (16) 2012.12.22
12월20일 설이의 일기  (19) 2012.12.21
12월19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20
투표하러 갑시다!  (18) 2012.12.19
12월17일 설이의 일기  (16) 2012.12.18

설정

트랙백

댓글